[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1
1


‘런닝맨’에서 하하의 지인으로 김창근이 출연했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무술인 100명과 ‘런닝맨’ 멤버들을 포함한 그들의 지인 100명이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날 방송에서 유재석은 낯선 남자에게 정체를 물었다. 이 남자는 자신을 “하하 선배”라고 소개했다. 하하는 자신의 지인에게 직접 정체를 묻는 유재석에게 “궁금하면 포털사이트에 검색을 하면 되는 거 아니냐”고 말했다.

하하의 지인은 기업인 김창근이었다. 포털사이트 검색 결과 그가 고학력의 기업인이라는 사실을 알게된 유재석은 “여기에 왜 왔냐”고 물었고, 김창근은 “저도 잘 모르겠다”고 답해 웃음을 선사했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