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마리텔
마리텔


‘마리텔’ 이혜정의 방송 시청자들이 엄마의 온기에 녹았다.

7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은 MLT-14의 후반전으로 김구라, 이혜정, 이은결, 손앤박(손대식·박태윤), 장앤박(장도연·박나래)이 시청률 경쟁에 나섰다.

이날 이혜정은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시청자들과 소통을 시작했다.

시청자들은 ‘엄마’, ‘엄마 배고파요’, ‘엄마 밥 주세요’ 등 ‘준구엄마’ 이혜정에게 친근감을 표했고 이혜정은 이러한 채팅 메시지를 읽었다.

또 “내가 엄마라고 생각하고 먹고 싶은 거 다 얘기하라”는 등 진짜 엄마같은 다정함을 보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