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금사월3
금사월3


‘내딸 금사월’ 박세영이 윤현민의 식구들에 당황했다.

7일 방송된 MBC ‘내딸 금사월’에서는 강찬빈(윤현민)의 집을 찾은 오혜상(박세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혜상은 강찬빈의 집을 찾았다.

집에 들어서자마자 오혜상을 반긴 것은 강달래(이연두)와 강찔래(강래연)였다. 강찬빈의 전 여자친구와 그의 동생으로 오해하고 있던 오혜상은 두 사람이 강찬빈의 누나라는 사실에 당황했다.

이어 예의없는 아줌마인 줄만 알았던 최마리(김희정)가 강찬빈의 생모임에 2차로 놀란 오혜상은 가식을 보이기 시작했다.

또 강찬빈의 할머니인 소국자(박원숙)의 태도에 오혜상은 어찌할 바를 몰라했다.

오혜상은 이들의 비위를 맞추기 위해 애를 썼지만 결과는 그리 좋지 못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MBC ‘내딸 금사월’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