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송곳
송곳


‘송곳’ 예성이 억울한 누명에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송곳’에서는 뇌물 수수 혐의로 푸르미마트 징계위원회에 회부된 황준철(예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준철은 믿었던 허과장(조재룡)에 배신을 당했고, 뇌물수수 책임을 홀로 떠 안게 됐다.

이에 준철은 “아니라고요. 제발 진술서 쓴 사람들 한 번만 만나게 해주세요. 그러실 분들 아니에요”라고 하며 서러운 눈물을 흘렸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JTBC ‘송곳’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