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응팔2
응팔2


‘응답하라 1988′ 류준열이 선배에게 주먹을 날렸다.

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응답하라 1988’에서는 선배의 시비를 받아주는 선우(고경표)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선우와 정환(류준열), 동률(이동휘)은 야간 자율 학습을 빠지고 영화관을 찾았다.

하지만 이들은 영화를 보기 전 학생 주임 선생님에게 들켜 혼이 났다.

영화관에서 빠져나온 후 함께 들킨 선배는 선우에게 목걸이를 빼라며 시비를 걸었다.

선우가 목걸이를 뺄 수 없다는 강경한 태도를 보이자 선배는 화를 냈고 동률은 “그 목걸이 선우 아버지 거다. 아버지께서 유품으로 남긴 목걸이다”고 선배에게 설명을 했다.

이를 들은 선배는 “그게 뭐? 아버지 돌아가신게 뭐?”라며 비아냥거렸고 이에 분노한 정환은 선배의 얼굴에 주먹을 날렸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tvN ‘응답하라 1988′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