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오원경 인턴기자]
객주
객주


한채아가 장혁에게 사랑을 고백했다.

22일 방송된 KBS2 ‘장사의 신-객주 2015(이하 객주 2015)’에서는 천봉삼에게 마음을 고백하는 조소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천봉삼(장혁)은 선돌(정태우)을 구하기 위해 신석주(이덕화)의 아내가 될 조소사(한채아)를 보쌈했다.

이어 천봉삼은 자신이 보쌈해 온 여인이 조소사임을 알고 깜짝 놀랬다.

조소사는 “왜 철원 주막에서 그냥 가셨습니까. 저를 마음에 두고 그 곳까지 쫓아오셨다 그리 생각했는데. 함께 가자하셨으면 그 곳이 어디든 갔을 것이다”라고 눈물지었다.

이를 들은 천봉삼은 물을 떠오겠다며 자리를 피하려했고, 그를 붙잡은 조소사는 천봉삼이 자신이 묶어놨던 매듭을 팔찌로 차고있는 것을 발견했다.

조소사는 “평범한 사내를 만나 아이를 낳고 사는 꿈을 꾸곤 했습니다. 은인을 만나고 그 얼굴이 또렷이 보였습니다. 꿈 속의 제 서방님이었다”라고 말하며 옷고름을 풀었고, 천봉삼은 조소사를 안아줬다.

오원경 인턴기자 wonti920@
사진. KBS2 ‘장사의 신-객주 2015′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