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강호동이 ‘무릎팍도사’를 연출했던 여운혁CP와 다시 한 번 손을 잡았다.

21일 오전 종합편성채널 JTBC 측은 텐아시아와의 통화에서 “여운혁 CP가 기획 중인 새로운 프로그램에 강호동이 출연한다”고 밝혔다. 이어 “아직 구체적인 프로그램 포맷과 방송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 이수근, 서장훈, 김영철 역시 출연을 조율 중이며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강호동과 여운혁 CP는 오랜 인연을 다졌던 사이다. 강호동은 과거 여운혁 CP와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서 호흡을 맞추며 1인 토크쇼의 새로운 흐름을 만든 바 있다.

강호동이 또 한 명의 절친PD를 만나 새로운 채널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텐아시아 DB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