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오마베 8
오마베 8


‘오마베’ 주안이 뮤지컬 배우 엄마, 아빠에게 물려받은 음악 재능을 펼쳤다.

17일 방송된 SBS ‘토요일이 좋다-오! 마이 베이비(이하 오마베)’에서는 음악 교실을 방문한 주안과 엄마 김소현, 아빠 손준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평소 남다른 음악적 소질을 보이던 주안이를 위해 엄마 소현과 준호는 함께 음악 교실을 방문했다.

주안이는 교실 속 여러가지 악기를 만지며 뛰어난 연주 실력을 선보였다. 함께 ‘여행을 떠나요’ 귀여운 노래 실력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음악 교실 선생님 역시 “보통 아이들은 처음 악기에 두려움을 느끼더라. 주안이는 그런 게 없었다. 첫 만남에도 즐겁게 악기를 연주하는 아이는 주안이가 처음”이라고 칭찬을 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SBS ‘오 마이 베이비’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