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석민 인턴기자]
두산-_00000-vert
두산-_00000-vert


두산 베어스가 넥센 히어로즈에 11대 9 대역전극을 연출하며 시리즈 전적 3승 1패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하게 됐다.

두산은 14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넥센에 11대 9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7회까지 2-9로 뒤지던 두산은 9회에만 대거 6점을 찍으며 7점차 승부를 뒤집었다. 두산의 7점차 뒤집기는 역대 포스트시즌 최다점수차 역전승 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2001년 10월 25일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두산이 삼성 라이온즈에 6점차 역전승을 거둔 것이었다.

이날 경기 역전 드라마의 주인공은 두산 양의지였다. 양의지가 8―9로 뒤진 9회 1사 1·3루에서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때린 뒤 수비 실책을 틈타 3루까지 진루하는 사이에 주자 2명이 모두 홈을 밟아 10―9로 역전시켰다. 양의지는 조상우의 폭투 때 홈을 파고들어 쐐기 득점까지 올렸고, 5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한 양의지는 경기 MVP로 선정됐다.

잠실 홈경기 1·2차전에서 모두 한 점 차로 이긴 두산은 전날 3차전에서 2대5로 패했지만 이날 승리로 플레이오프 진출의 쾌거를 이뤘다. 두산은 한국 시리즈 준우승을 차지한 2013년 이후 2년 만에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두산 김태형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경기를 뒤집는 건 생각도 못했다. 힘든 경기를 역전한 선수 모두가 MVP”라며 “플레이오프 시작까지 전력을 재정비해 마지막 무대인 한국시리즈까지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오는 18일부터 두산은 NC와 5전 3선승제의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이에 프로야구를 주관하는 한국야구위원회(KBO)는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가 맞붙는 ‘2015 타이어뱅크 KBO’ 플레이오프 입장권 예매를 15일 오후 2시부터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윤석민 인턴기자 yun@
사진. YTN 뉴스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