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오마베’ 태남매가 셋째 동생 ‘쭈쭈’ 태라와 첫만남을 가졌다.

10일 방송된 SBS ‘오! 마이 베이비’에서는 셋째 태라를 출산한 리키김 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류승주는 진통 끝에 셋째 딸 태라를 출산했다. 이에 할머니에게 맡겨졌던 태린·태오 남매는 곧장 병원으로 향했고 아빠 리키김을 만났다. 리키김은 태남매에게 잠시 기다리라고 한 후 셋째 태라를 데리고 왔다.

처음보는 쭈쭈에 신기함을 표하던 태남매는 태라에게 인사를 건넸다. 이어 태린은 태라를 안아보고 싶다고 했지만 갓태어난 태라를 안지는 못했다. 또 태오는 “쭈쭈가 아니야”라며 초음파로만 보던 태라에 낯섦을 표해 눈길을 끌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SBS ‘오! 마이 베이비’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