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석민 인턴기자]
모세 한경일
모세 한경일


‘올드스쿨’ 모세가 자신의 이름에 대한 일화를 밝혔다.

7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의 ‘발라드의 전설을 찾아서’ 코너에는 가수 모세, 한경일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모세는 자신의 이미지에 대해서 “내가 안경을 껴서 도회적이고 실장님 분위기로 느끼곤 한다. 하지만 난 시골에서 자랐다”고 하며 운을 뗐다.

김창렬은 모세에게 “이름은 모세다. 그런데 불교신자로 안다”라고 하자, 모세는 “그래서 창렬이 형이 지어준 별명이 있다. ‘원효 모세’”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서 모세는 “이름을 지을 당시 회사 상황이 어려웠기에 ‘기적을 한번 일으켜보자’해서 모세로 지었다”라고 밝혔다.

윤석민 인턴기자 yun@
사진. ‘김창렬의 올드스쿨’ 트위터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