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정준일 웬디
정준일 웬디


걸그룹 레드벨벳의 웬디와 가수 정준일이 고(故) 서지원의 노래 소생에 성공했다.

28일 방송된 SBS ‘심폐소생송’에서는 정준일과 웬디가 고(故) 서지원의 ’76-70=♡’의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한 작곡가의 추억의 러브송’이라는 노래를 정준일과 웬디는 달달하게 불러냈다.

이어 심폐소생이 확정되고 노래의 정체가 공개됐다. 노래의 주인공은 고(故) 서지원과 박선주였다. 이 노래는 서지원이 세상이 떠나기 전 마지막 앨범에 수록된 곡으로 서지원의 유작인 노래였다.

또 ’76-70=♡’는 가수 박선주의 자작곡이라는 것도 밝혀졌다. 박선주는 “하늘에서 서지원이 기뻐할 것이다”고 밝혀 출연진과 관객들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tenasia.co.kr
사진. SBS ‘심폐소생송’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