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20150928_1443425241-vert
20150928_1443425241-vert


배우 유아인이 이방원 캐릭터에 대한 부담감을 드러냈다.

28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 스페셜-육룡은 누구인가’에서는 ‘육룡이 나르샤’의 100여일 간 촬영 과정과 배우들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유아인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이방원 역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유아인은 “무게감 있는 배우들이 연기했던 캐릭터라 부담스러웠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유아인은 “많이 나왔다는 건 그만큼 선입견이 있다는 것이라 생각됐다. 그래서 조금 새롭고 젊은 얼굴로 이방원을 표현해보는 건 어떨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 부분을 신선하게 봐주지 않을까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육룡이 나르샤’는 고려라는 거악(巨惡)에 대항해 고려를 끝장내기 위해 몸을 일으킨 여섯 인물들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오는 10월 5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tenasia.co.kr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스페셜-육룡은 누구인가’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