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나를 돌아봐
나를 돌아봐


이경규가 조영남의 기타를 떨어뜨렸다.

25일 방송된 KBS2 ‘나를 돌아봐’에서는 조영남이 매니저 이경규에 분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조영남은 카메라가 꺼진 사이 화가 나 궁금증을 자아냈다. 조영남은 카메라맨을 향해 “그걸 못 찍냐”며 다그쳤다.

곧 사건의 전말이 밝혀졌다. 카메라가 꺼진 사이 이경규가 조영남의 기타를 떨어뜨려 상처를 냈던 것. 조영남은 기타를 살펴보며 “진짜 뽀개졌다”며 안타까워 했다.

조영남의 눈치를 보던 이경규는 차에 타기 앞서 이를 걱정하며 혼잣말을 했다. 이를 보던 조영남은 “정신이상자의 증상 중에 혼자 중얼거리는 게 있다”고 돌직구를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이경규가 혼잣말도 못 하냐고 억울해하자 조영남은 “제정신이 아닌 거다”고 덧붙여 웃음을 더햇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KBS2 ‘나를 돌아봐’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