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오원경 인턴기자]

배우 이유비가 청순한 일상을 공개했다.

이유비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꺅 자몽맛”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유비는 자몽 음료를 마시며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이유비의 잡티 하나 없는 하얀 피부와 커다란 눈망울이 청순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또한 화장기 없는 수수한 모습임에도 불구하고 굴욕없는 인형 미모를 선보여 눈길을 끈다.

이유비는 최근 종영한 MBC ‘밤을 걷는 선비’에서 남장 책괘 조양선 역을 맡아 열연한 바 있다.

오원경 인턴기자 wonti920@
사진. 이유비 인스타그램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