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6
6


‘어쩌다 어른’ 남희석이 아버지와 통화하며 눈물을 보였다.

24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O tvN ‘어쩌다 어른’에서는 ‘부모와 자식 노릇, 어느 것이 더 힘들까’라는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남희석은 자신의 아버지에게 전화를 걸었고, “아버지, 사랑해요. 항상 감사합니다”라 진심어린 감사인사를 전했다. 이에 그의 아버지가 “아빠가 고맙지. 우리 아들 잘 커줘서 고마워. 그런데 왜 이런 전화를 할까?”라 말하자, 남희석은 눈물을 보이면서도 “돈 좀 꿔줘요”라 농담을 던졌다.

이어 남희석은 “김상중 형님 아시지 않냐”며 김상중에게 전화를 건넸다. 김상중은 남희석의 아버지에게 “저는 아버님이 돌아가셔서 아버지가 생각나도 전화할 수가 없다. 마치 내 아버지인 양 전화를 하게 돼서 기쁘다”고 말해 좌중의 눈시울을 붉게 했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O tvN ‘어쩌다 어른’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