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가 이유비의 서찰을 발견했다.

27일 방송된 MBC ‘밤을 걷는 선비'(연출 이성준, 극본 장현주)16회에서는 귀(이수혁)를 없애기 위해 공녀를 자처한 조양선(이유비)을 구하러 간 김성열(이준기)의 모습이 그려졌다.

성열은 공녀가 모인 기방에 도착했지만 이미 양선은 떠나고 없었다. 성열은 양선이 남긴 마지막 서찰을 발견했다.

서찰에는 “선비님, 죄송합니다”라며 “선비님에게 옛 정인을 기억하는 만큼 저를 기억해달란 말, 그건 있을 수 없는 일인 걸 알게됐습니다”라고 적혀있었다.

이어 “선비님의 정인을 앗아가고 선비님을 오랜 시간 속에 가둬버린 피가 제 몸 안에 흐르고 있기 때문입니다”라며 “선비님이 살려주신 목숨, 은혜 갚는 데 쓰겠습니다”라고 했다.

양선은 서찰을 통해 “선비님, 연모합니다. 이 마음 제가 가져가겠습니다. 저를 기억하지 말아주십시오”라고 자신의 마음을 성열에게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 ‘밤을 걷는 선비’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