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카운트다운
엠카운트다운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현아과 도발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2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는 현아가 ‘잘나가서 그래’ 무대를 꾸몄다.

이날 방송에서 현아는 흰색 크롭탑 나시와 청반바지를 입어 도발적인 매력을 과시했다.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과 섹시미 넘치는 몸짓은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날 피처링은 비투비의 일훈 대신 효종이 나섰다.

타이틀 곡 ‘잘나가서 그래’는 최근 힙합씬 대세 장르인 ‘래칫(Ratchet)’ 기반의 힙합 댄스곡으로 그간 ‘빨개요’, 포미닛의 ‘미쳐’ 등 현아와 최고의 호흡을 자랑한 작곡가 서재우, 빅싼초 콤비가 다시 한번 작사작곡을 맡았다. 대세 아이돌 비투비의 래퍼 정일훈이 피쳐링 및 작사로 지원사격에 나섰다.

이날 ‘엠카운트다운’에는 김소정, 김형준, 놉케이, 마이비, 배드키즈, 벤, 비트윈, 빅스 LR, 소녀시대, 스테파니, 스텔라, 아미, 앤씨아, SG워너비, 에이프릴, 여자친구, 연분홍, 워너비, 전설, JJCC, 주니엘, 투아이즈. 티아라, 현아가 출연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Mnet ‘엠카운트다운’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