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불후의 명곡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불후의 명곡’ 서지안이 파워풀한 가창력을 뽐냈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에서는 남상일, 황치열, 김연지, DK, 서지안, 세발까마귀, 헬로 스트레인저가 출연한 ‘2015 슈퍼루키 쟁탈전’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두 번째 루키로 서지안이 무대에 올랐다. 서지안은 짧은 인사와 함께 이소라의 ‘바람이 분다’를 열창했다.

서지안은 담담한 목소리로 노래를 시작했다. 서지안의 허스키한 목소리와 현악기는 서로 어우러져 두 귀를 사로잡으며 감탄을 자아냈다. 노래 후반부에 코러스와의 화음과 서지안의 폭팔적인 가창력은 관객들의 귀를 만족시켰다.

정재형은 “서정적인 원곡과 다르게 드라마틱하다”라고 평했다. 윤민수 역시 “안 본 사이에 부스터를 착용한 느낌이다”라고 극찬했다. 황치열은 “남상일 씨 무대보고 눈물을 글썽이게 만들었는데 싹 내려갔다. 기억이 안 날 정도로 대단했다”라고 극찬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KBS2 ‘불후의 명곡’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