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


[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해피투게더3′ 이아현이 배기성과 소개팅을 했던 일화를 밝혔다.

6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 여름 스페셜 야간매점 ‘여자 사람 친구 특집’에는 연예계의 숨겨진 절친인 김원준, 이아현, 유상무, 장도연, 강남, 이현이가 출연해 썸과 우정을 넘나들며 거침없는 폭로전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김원준은 이아현과 친해지면서 “너 같이 괜찮은 애가 남자친구가 없니? 좋은 사람 소개시켜줄까?”라며 이아현에게 소개팅을 시켜줬다고 밝혔다. 이아현은 뭔가 할 말이 있다는 듯 “(김원준이) 소개팅이란 말을 절대 안 써요”라 말을 꺼냈다. 이에 MC들이 “연예인이었구나”라며 “M4 중에 하나예요? 배기성씨구나!”라 말했고 이아현은 고개를 끄덕였다.

김원중은 “이제는 말할 수 있어요. 기성아 미안하다”라며 “(배기성이 이아현의) 광팬이었어요. 예뻐? 뭐 좋아해? 팬으로 시작해서 팬심이었어요”라 말했고, 이아현은 “기성이를 만났는데 들이대는 거예요”라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막 전화를 해대고”라며 “별 목적 없이 전화를 하고, 부모님이 여행 가셨을 때 어머니께서 만들어주신 전, 잡채 이런 걸 집 앞에 배달을”이라 밝혔다. 유재석은 배기성씨가 지금 보시다 깜짝 놀라겠다고 말해 좌중을 웃게 했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KBS2 ‘해피투게더3′ 방송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