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대첩3
한식대첩3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한식대첩’ 김성주가 피 문어 시식에 나섰다.

6일 케이블채널 tvN과 올리브TV에사 동시방송되는 ‘한식대첩3’에서는‘전통 상차림’을 주제로 결승전을 펼치는 전라남도팀과 서울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전남팀은 여수 피문어, 신안 땅콩, 임자도 민어를 일품식재료로 준비했다. 전남팀은 “죽상에는 여수 피문어로 죽을, 땅콩으로 땅콩 국수를 민어로 떡국을 끓일것이다”라고 말했다. MC김성주는 “많이 딱딱하지 않는냐? 이건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구워 먹는게 더 낫지 않냐? 먹고 싶어 먹는게 아니라 상태를 확인하려고 하는 것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남팀은 “많이 구우면 딱딱하다”며 김성주에게 구운 피문어를 건네줬다. 이에 백종원은 참지 못하고 자리에서 내려와 피문어를 시식했고 최현석도 역시 시식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tvN ‘한식대첩3′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