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백종원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당신을 주문합니다’의 백종원이 종영 소감을 밝혔다.

31일 백종원은 소속사 위드메이를 통해 자신의 첫 연기 신고작인 ‘당신을 주문합니다’ 종영 소감을 전했다.

백종원은 “‘당신을 주문합니다’는 저에게 너무 특별한 의미가 있는 작품입니다. 조금은 어수룩하고 비주얼적으로 멋진 캐릭터도 아니였지만 묵묵히 극의 흐름을 끌고 가는 비룡이에게도 연기를 하면서 점점 정이 들었던 것 같습니다”며 “부정해봤지만 저에게도 평상시 비룡이의 모습이 많이 있더라구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백종원은 “감독님부터 모든 출연배우가 서로 배려하고 격려하며 촬영에 임했다. 너무 좋은 동료들을 얻게 된 감사한 작품이다”라고 덧붙였다.

백종원은 ‘우리 옆집에 엑소가 산다’ 이후 최초로 천만뷰를 돌파하며 화제가 되고 있는 웹드라마 ‘당신을 주문합니다’에서 여국대(정윤후)의 아픔을 알고 있는 유일한 존재로, 바보같을 정도로 순수하면서도 형답게 여국대 곁을 한결같이 지켜주는 자신만의 한비룡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냈다.

백종원은 각종 드라마, 광고의 러브콜을 받으며 신중히 차기작을 검토중이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위드메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