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
변호


[텐아시아 =이은진 인턴기자] ‘가면’ 주지훈이 연정훈에게 변호를 부탁했다.

30일 방송된 SBS ‘가면’에서는 최민우(주지훈)이 변지숙(수애)과 자신을 위해 계획을 생각해 냈다.

이날 민우는 민석훈(연정훈)을 불러내 “당신 말이 맞아요, 변지숙 나 때문에 죽었어요”라고 말했다. 이에 석훈은 “그래서 책임감을 느끼고 자수를 하겠다?”고 물었다.

민우는 “아니요, 그럼 집에 못돌아가잖아요, 내가 무죄라는 걸 입증해주세요. 온 세상이 보는 앞에서 날 변호해 주세요”라고 말했다. 그러자 석훈은 “기자회견 준비하지”라며 민우의 변호를 약속했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SBS ‘가면’ 방송캡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