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결혼했어요
우리 결혼했어요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우결’ 육성재와 조이가 부끄러워했다.

18일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4’에서는 육성재와 조이의 신혼집 입주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육성재와 조이는 나란히 침대에 누워 부끄러워했다. 특히 육성재는 두 귀가 새빨개졌다.

이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조이는 “기분이 이상했다. 나만의 침대가 아니지 않나. 뭔가 부끄러운데 그래도 같이 있으니까 좋더라”라고 전했다.

이후 육성재는 인터뷰에서 “쑥스러워도 할 건 한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 육성재는 “말은 잘 들어서 하라는 건 한다. 침대가 작은 사이즈가 아닌데 더 작게 느껴지더라”라고 밝혔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MBC ‘우리 결혼했어요4′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