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하-지이_한강
윤하-지이_한강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연인보다 가까운 두 의리녀, SBS 월화드라마 ‘상류사회’의 유이와 임지연이 상처받은 속마음을 털어놓으려 한강에 모였다.

13일 방송되는 ‘상류사회’ 11회에서는 윤하(유이)와 지이(임지연)가 마음을 나누며 가족 보다 가까운 우정을 쌓는 모습이 그려진다.

두 사람이 한강을 찾은 이유는 꼬여버린 연애사 때문. 준기(성준)의 계획접근 진실을 대면하고 충격에 휩싸인 윤하와, 창수(박형식) 집안의 격렬한 반대에 부딪쳐 연애관계가 위태로운 지이가 술잔을 기울이며 서로를 위로하는 것.

윤하는 재벌집 딸이라는 배경을 보고 준기가 접근한 사실에 상처받은 마음을 토로하는 가운데, 지이는 비타민걸다운 청량감 넘치는 반응과 여기에 이해와 연민의 시선 또한 가득한 조언으로 윤하에게 위로의 응원을 보낸다.

극과 극 가정형편과 성장배경을 지녔지만 두 사람은 어두운 가정사부터 달콤한 연애스토리까지 서로의 소중한 일상과 마음을 공유하며 가족 보다 가까운 사이로 지냈던 터. 지이의 밝고 건강한 자존감을 사랑하는 윤하와, 추진력 있고 독립적인 윤하의 강단을 존중하는 지이는 특급 ‘여여케미’로 불릴 만큼 보기 흐뭇한 우정을 이어왔다.

그런 가운데, 준기의 욕망을 이해할 수 있는 시선을 지닌 지이의 조언이, 금이 갈 데로 가버린 윤하-지이 커플의 앞날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 밖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창수 어머니 몰래 비밀 연애를 이어가던 지이가 또 한 번 현실의 커다란 벽 앞에 부딪치는 내용 또한 전개되며 흥미로운 스토리를 이어가게 된다.

‘상류사회’는 황금수저를 입에 물고 태어난 재벌딸과 황금사다리를 오르려는 개천용 두 사람의 불평한 계급 간 로맨스를 통해 진정한 사랑의 의미와 오포 세대 청춘들에게 전하는 희망의 메시지를 담는 청춘 멜로드라마로, 하명희 작가의 촌철살인 대사와 섬세한 캐릭터 묘사, 유이, 성준, 박형식, 임지연 등 배우들의 호연에 힘입어 월화드라마 시청률 1위를 달리며 호평 속에 방송되고 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SBS 콘텐츠허브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