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상욱
주상욱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복면검사’ 주상욱이 종영소감을 전했다.

9일 최종회를 앞두고 있는 KBS2 ‘복면검사(극본 최진원 연출 전산, 김용수)’에서 주인공 하대철 역으로 열연 중인 주상욱이 마지막 회 대본 인증샷과 함께 종영소감을 전했다.

극 중 속물 검사부터 정의의 복면맨까지, 1인 2역 급의 연기를 펼치며 많은 사랑을 받아 온 주상욱은 “하대철이라는 캐릭터를 처음 만났을 때가 엊그제 같은데 시간이 참 빨리 흐른 것 같다. 새로운 소재와 캐릭터를 만나 재미있게 연기할 수 있어 기뻤고 아쉬움도 많이 남는다. ‘복면검사’와 함께한 모든 스태프분들과 감독님, 선후배 배우분들, 그리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 드린다. 마지막 회를 끝으로 복면은 벗지만 ‘좋은 배우’의 얼굴은 늘 쓰고 살도록 노력하겠다”고 종영 소감을 남겼다.

‘복면검사’에서 주상욱은 전형적인 출세 지향적 검사의 모습부터 법을 방패 삼아 빠져나가는 범죄자들을 복면을 쓰고 달려가 주먹으로 응징하는 복면맨의 모습까지, 하대철의 극과 극 캐릭터를 소화했다. 또한 김선아를 향한 달달한 짝사랑 로맨스로 명불허전 로코 연기까지 선보인 주상욱은 다양한 면면을 가진 하대철이라는 입체적인 캐릭터를 잘 살려냈다.

주상욱이 출연한 ‘복면검사 는 9일 오후 10시, 16부를 끝으로 종영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메이딘 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