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화정'
MBC '화정'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화정’ 김재원이 왕이 되기 위해 조성하를 찾아갔다.

6일 방송된 MBC ‘화정’ 에서는 능양군(김재원)이 주선(조성하)을 찾아갔다.

지난 방송 “왕이 되게 해주신다면 무엇이든 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주선은 다시 되물었다.

능양군은 주선에게 한발 더 가까이 다가가 “왕만 될 수 있다면 어떤 일이라도 하겠다. 주선의 발을 핥을 수도 있다”며 비굴한 모습을 보였다.

능양군은 자리를 뜨며 “언젠가 모두를 내 앞에 꿇리면 그만인 것을”이라며 표독스러운 눈빛을 보여 앞으로의 전개에 긴장감을 더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MBC ‘화정’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