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
마녀사냥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마녀사냥’ 산이가 헤어진 연인과 사귀는 것에 대한 솔직한 의견을 내비쳤다.

26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마녀사냥’에서는 산이와 바다가 출연해 솔직한 매력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헤어진 남자친구에게 고민하는 ‘그린라이트’ 사연이 도착했다. 산이는 “미국은 그런 경우가 많다. 한인 사회가 좁기 때문에 그 안에서 서로서로 사귄다”고 전했다. 이에 바다는 “어렸을때 이해 못했는데 지금은 이해한다”고 말했다. 산이는 “전 나이 먹을 수록 보수적으로 변했다. 동생도 이해를 못했는데 일년 뒤쯤 이해하겠더라고 그러더라. 문화차이가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에 허지웅은 “김치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성시경은 “여자 분이 맺고 끝는 걸 잘해야한다”고 전했다. 허지웅은 “애매모호함의 끝으로 몰아놓고 ‘왜 내 인생은 애매모호하지’라고 한다”고 말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JTBC ‘마녀사냥’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