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검사
복면검사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복면검사’ 주상욱이 자신의 정체를 알리기 위해 김선아에게 하트를 날렸다.

24일 방송된 KBS2 ‘복면검사’ 11회에서 조상택(전광렬)이 보낸 복면으로 유민희(김선아)가 자신과 혼동할까봐 하트를 날리는 하대철(주상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대철은 민희를 찾아갔고 조상택의 부하인 복면남인 줄 알고 대철의 팔을 꺾었다.

이에 대철은 “나야, 나. 하트 네 개”라며 정체를 밝혔고 이어 “혹시 진짜 나와 헷갈리까봐 나타났다”고 말했다.

대철은 민희에게 손가락으로 하트를 만들며 “앞으로 이러면 진짜 나인 줄 알라”고 말해 민희의 웃음을 유발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2 ‘복면검사’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