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검사
복면검사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복면검사’ 주상욱이 전광렬에게 붙잡혔다.

24일 방송된 KBS2 ‘복면검사’ 11회에서 하대철(주상욱)이 조상택(전광렬)에게 잡히고 말았다.

이날 조상택은 복면남이 유민희(김선아)를 도왔다는 사실을 알고 딸 유민희를 이용해 복면남을 잡기로 한다. 이에 조상택은 덫을 놨고 거짓 제보를 받은 유민희는 경찰들 대신 파트너가 된 복면 하대철을 불렀다.

아무도 없어 실망한 유민희는 “역시 거짓말이었다”며 하대철을 그 자리에 두고 먼저 자리를 떠났고 이후 하대철은 조상택이 매복해 둔 수하들에게 둘러싸여 싸움을 벌이다 잡히고 말았다.

조상택은 “복면은 아직 벗기지 말라. 내가 직접 벗기고 싶다”고 말했고, 잡혀 있는 하대철은 저항도 하지 못한 채 조상택에게 복면을 잡히며 위기를 맞았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2 ‘복면검사’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