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프로듀사'
KBS2 '프로듀사'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프로듀사’ 김종국과 예지원의 러브라인이 성사됐다.

20일 방송된 KBS2 ‘프로듀사'(연출 표민수 서수민, 극본 박지은) 마지막 회에서는 김홍순(김종국)이 성공을 위한 야심을 버리고 고양미(예지원)를 택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홍순은 예능국 국장, 사장과 식사자리를 함께하며 출세의 기회만을 엿봤다. 그 순간 고양미는 김홍순에게 삼십분 줄테니 내가 있는 떡볶이 집으로 오라는 문자를 보냈다.

문자를 받은 김홍순은 국장과 사장에게 “제가 미쳤나봅니다”라는 말을 남기고 고양미에게 달려가 사랑을 쟁취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2 ‘프로듀사’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