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프로듀사'
KBS2 '프로듀사'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프로듀사’ 김수현과 차태현이 경악스런 입맞춤을 선사했다.

20일 방송된 KBS2 ‘프로듀사'(연출 표민수 서수민, 극본 박지은) 마지막 회에서는 술에 취한 백승찬(김수현)이 라준모(차태현)에게 입맞춤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송해의 인터뷰를 촬영하러 간 백승찬은 송해와 술자리에 만취해 버렸고 방송국으로 돌아와 술주정을 부렸다.

승찬은 예진(공효진)의 애교넘치는 술주정을 따라했고 라준모는 “나는 살아있는 간디야”라고 말했고 예진은 승찬의 술버릇에 놀라며 “뭐야, 이게”라고 말했다. 이에 준모는 “네가 매일 하는거야”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술 취한 승찬은 준모의 입술을 보며 닭 모래집을 외쳤고 그대로 경악스런 입맞춤을 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2 ‘프로듀사’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