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왕의꽃
여왕의꽃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여왕의 꽃’ 고우리가 이형철의 친딸인 이성경을 마주쳤다.

20일 방송된 MBC 드라마 ‘여왕의 꽃’에서는 유라(고우리)와 이솔(이성경)이 인철(이형철)의 병원에서 마주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유라는 인철을 만나러 온 이솔이 인철의 친딸임을 눈치채고 유라와 인철을 만나지 못하게 하기 위해 유라를 붙잡았다. “무슨 일로 우리 아빠를 만나려고 하느냐”는 유라의 질문에 이솔은 “유라씨 아버지가 다녀간 후로 엄마가 서울을 떠나자고 하신다. 이상해서 와봤다”고 답했다.

이에 유라는 이솔에게 “우리 아빠를 만나면 여러 사람이 다친다. 궁금한 건 내가 알아봐주겠다”며 유라와 인철의 만남을 필사적으로 막았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MBC ‘여왕의 꽃’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