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왕의꽃
여왕의꽃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여왕의 꽃’ 송옥숙이 이형철에게 이성경을 데리고 사라지겠다고 선언했다.

20일 방송된 MBC 드라마 ‘여왕의 꽃’에서는 이솔(이성경)을 키운 양순(송옥숙)을 찾아간 서인철(이형철)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서인철은 “내 딸 유라(고우리)가 이솔이 때문에 힘들어하는 걸 볼 수 없다”며 자신의 친 딸인 이솔에게 냉정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양순은 “이솔이가 무슨 잘못이 있냐”며 인철을 향해 분노했다.

이솔을 짐으로 여기는 친부 인철에게 양순은 “내가 이솔이를 데리고 멀리 사라져주겠다”고 선언했다. 이제 인철은 반가워하며 “언제 떠날거냐. 돈이 필요하면 언제든 말만 해라”라고 말해 끝까지 냉정한 모습을 보였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MBC ‘여왕의 꽃’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