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를울려
여자를울려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인교진이 송창의와 김정은이 함께 있는 모습을 목격하고 분노했다.

20일 방송된 MBC 드라마 ‘여자를 울려’에서는 정훈 죽음의 비밀을 알고 괴로워하는 진우(송창의)가 술을 마시고 덕인(김정은)을 찾아온 모습이 전파를 탔다.

술을 마시고 덕인이 일하는 밥집 앞에 쓰러진 진우를 발견한 덕인은 놀라서 달려나갔다. 이 때 술에 취해 덕인에게 기대있는 진우를 본 경철(인교진)이 분노하며 둘에게 다가왔다.

경철은 “뭐하는 짓들이냐”며 덕인에게 “집으로 가자”고 말했다. 이에 덕인은 “술 취해 쓰러진 사람을 버리고 가냐”며 진우를 챙겼다. 경철은 덕인에게 “지금 누구 앞에서 누굴 걱정하냐”며 분노한 모습을 보였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MBC ‘여자를 울려’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