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무한도전'
MBC '무한도전'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무한도전’ 특별 출연한 김제동이 통편집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20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세계 각지로 배달가기 위해 필요한 물품을 획득하는 ‘세계로 가는 장학퀴즈’ 코너가 꾸며졌다.

이날 장학퀴즈 특별 MC로 김제동이 등장했다. 멤버들은 김제동을 환영했지만 김제동은 어두운 표정을 짓고 있었다.

김제동은 “방송에 나가겠죠, 이거는?”이라며 자신의 분량에 대해 걱정했다. 이어 정형돈은 “김제동이 광희보다 촬영을 더 많이했다”고 밝혔다.

자료화면으로 김제동의 집을 깜짝방문해 촬영한 모습이 나타나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유재석은 “김제동 전용 창고가 있다. 그 곳에 김제동 촬영 테잎이 쌓여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유재석은 “김제동의 분량은 조만간 방영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