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무한도전'
MBC '무한도전'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무한도전’ 멤버들이 정형돈의 이행시에 야유를 보냈다.

20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세계 각지로 배달가기 위해 필요한 물품을 획득하는 ‘세계로 가는 장학퀴즈’ 코너가 꾸며졌다.

이날 본격적인 장학퀴즈가 이어지기 전 지난 ‘극한알바’ 인도 편에서 정준하와 애절한 모습을 선사했던 코끼리 이름 ‘도토’로 멤버들의 이행시 행렬이 이어졌다.

하하는 “4대 천왕의 이행시를 들어보자”며 정형돈을 가리켰다. 갑작스런 이행시에 정형돈은 당황했지만 이내 ‘4대 천왕’다운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여 모두를 기대케 했다.

정형돈은 “도다리는”이라며 말문을 열었고 이어 “토요일 날 드세요”라고 이행시를 마쳤다. 멤버들은 실망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고 정형돈은 “이행시 동영상 SNS에 올리면 안돼”라고 매달려 웃음을 자아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