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발까마귀
세발까마귀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힙합 그룹 세발 까마귀가 힙합 버전 ‘빗속의 여인’으로 관객을 열광시켰다.

20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은 지난주 방송에 이어 ‘시대를 초월한 영원한 감동-리메이크 명곡’편으로 구성됐다.

세발 까마귀는 신중현의 ‘빗속의 여인’을 선곡했다. 이들은 “저희를 잘 모르시는 분이 많은데, 이번 무대에서 제대로 놀고 가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무대 시작 전 비트박스로 분위기를 달군 세발 까마귀는 원곡과는 완전히 다른 느낌을 주는 편곡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세발 까마귀는 무대 전 밝힌 각오대로 무대에서 신나게 노는 모습을 보여 보는 이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세발 까마귀의 무대를 본 출연진들은 감탄을 금치못했다. 이들은 기립 박수로 세발 까마귀의 무대에 열광했다. 조장혁은 “보통 선수들이 아니다”라며 세발 까마귀의 무대를 극찬했다. 이에 정재형은 “2015년 슈퍼 루키를 찾은 것 같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세발 까마귀는 434표를 얻어 3표 차로 431표를 얻은 포맨을 꺾고 첫 1승을 거뒀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제공. KBS2 ‘불후의명곡-전설을 노래하다’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