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정글의 법칙 in 얍’
SBS ‘정글의 법칙 in 얍’


SBS ‘정글의 법칙 in 얍’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정글의 법칙’ 박한별이 망가짐을 불사했다.

29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얍’에서는 19기 병만족이 미크로네시아 연방국 얍에서의 생존기가 그려졌다.

이 날 방송에서 박한별은 류승수와 계피가루와 스타킹으로 모기향을 만들었다. 그러던 중 류승수는 박한별에게 스타킹 쓰기를 제안했고, 두 사람은 가위바위보를 했다.

박한별은 류승수와 가위바위보에서 2회 연속 지며 스타킹을 머리에 쓰게됐다.

박한별은 머리에 스타킹을 쓴 채 자기소개를 했고, “‘정글의 법칙’ 출연 결심 후, 다른 작품 스케쥴을 정리했다고 들었다”는 류승수의 말에 “스케쥴 취소될 것 같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박한별은 다시 한 번 스타킹을 썼고, 노래를 부르는 등의 한층 더 여유로운 모습을 보여줘 폭소케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SBS ‘정글의 법칙 in 얍’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