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옥택연
삼시세끼 옥택연


삼시세끼 옥택연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삼시세끼’ 옥택연의 모습에 박신혜가 당황했다.

29일 방송된 케이블TV tvN ‘삼시세끼’ 정선편 3회에서는 육쪽갈릭바게트만들기에 도전하는 이서진-김광규-옥택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모종 옮겨심기에 도전한 옥택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토마토, 오이고추 등을 밭에 옮겨심게된 옥택연에게 박신혜는 “그거 어떻게 심냐”고 물었고, 옥택연은 “열심히. 잘. 노력해서”라고 대답하며 박신혜를 황당하게 했다.

나PD는 “매력이 떨어지지?”라며 “더 빨리 떨어질거야 내일되면”이라고 옥택연의 본모습을 폭로했다. 이어 본격적인 옮겨 심기에서도 서툰 모습을 보여주는 옥택연에 나PD는 “옥대충씨 슬슬 나온다”며 옥택연의 모습에 비판을 가했다. 옥택연은 이어 시종일관 전원일기와 벙어리 삼룡이를 오가는 허당 매력을 선보이며 시선을 끌었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삼시세끼’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