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정에반하다 정경호 윤현민
순정에반하다 정경호 윤현민


순정에반하다 정경호 윤현민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JTBC 금토 드라마 ‘순정에 반하다’ 정경호 윤현민이 “끝까지 지켜봐 달라”며 아이컨텍 스틸을 공개했다.

‘순정에 반하다’에서 정경호, 윤현민은 각각 민호, 준희 역으로 변신해 극과 극 반응을 얻고 있다. 극 초반 피도 눈물도 없던 냉혈남 정경호는 심장 이식 후 다정하고 따뜻한 인간적인 면모로 폭발적인 응원을 받고 있는 반면, 윤현민은 자신의 야망을 위해 점차 악랄하고 독한 모습을 보여 그 누구와도 비교 불가한 악역을 소화해 혀를 내두르게 하고 있기 때문.

이번에 공개된 스틸은 정경호, 윤현민이 보는 이들을 빤히 응시하는 듯한 사진으로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며 뜨거운 반응을 일으키고 있다. 극 중 깨알 같은 애드립과 장난기 넘치는 코믹연기로 안방극장에 재미를 선사하고 있는 정경호의 스틸은 달달한 눈빛과 귀여운 표정으로 여심을 사로잡고 있다고. 강렬한 카리스마와 빈틈 없는 모습의 윤현민은 정경호와는 다르게 남성적인 이미지가 물씬 풍기는 스틸 공개로 캐릭터의 이미지를 더욱 부각시키고 있는 상황이다.

정경호와 윤현민은 “드라마가 종영을 앞두고 있어 더욱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팬들의 열렬한 사랑에 힘입어 연기에 더욱 몰입하며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하며 “마지막 회까지 흥미 진진한 스토리로 긴장의 끈을 놓지 않을 예정이다. 끝까지 많은 시청 바란다”고 본방 사수를 독려했다. 종영까지 2회밖에 남지 않은 ‘순정에 반하다’에서 정경호와 윤현민의 활약에 안방극장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순정에 반하다’는 매주 금,토 오후 9시 45분에 방송된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제공.김종학프로덕션,도레미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