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컬투쇼


컬투쇼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컬투쇼’ 변정수가 김수미, 배종옥, 윤현숙과 떠난 여행에 대해 언급했다.

11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동네형들’코너에서 변정수와 뮤지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변정수는 “‘애정만만세’ 때 이 배우들과 이보영씨까지 모두 친했다. 이보영은 못 갔지만 이번에 넷이서 여행을 갔다. 스케줄을 맞췄다. 내가 그 중에 제일 막내니까 내가 총대를 메고 세팅을 해서 같이 갔다”고 말했다.

이어 “여행 가서 비키니도 입고 다들 즐겁게 놀았다”며 “선생님들도 전부 다 비키니를 입었다. 아직 그 사진은 내가 공개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변정수는 현재 케이블채널 KBS W ‘마카롱’에서 진행을 맡고 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제공.’두시탈출 컬투쇼’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