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봉
조희봉


조희봉

[텐아시아=홍보람 인턴기자] SBS ‘냄새를 보는 소녀(이하 냄보소)’의 조희봉이 극중 애인‘엘레나 바실리브나 시바노바’에 대해 자신도 궁금하다고 털어놨다.

조희봉은 극중 경찰서 강력계의 형사 기충도역을 맡아 열연중이다. 특히 이원종, 최태준과 함께 형사 3인방을 이루며 감초연기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조희봉은 잠복근무때마다 전화를 거는 극중 여자친구 엘레나 바실리브나 시바노바에 대해 운을 뗐다. 그는 “내 애인으로 설정되어 나와 통화하는 그녀가 실제로는 과연 누구인지 나도 무척 궁금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얼마 전에 제작진이 그녀를 한 미녀로 캐스팅이 되었다고 살짝 언급하더라”라며 “과연 드라마가 끝나기 전에 잠깐이라도 등장해서 나와 애정씬을 선보일지 아니면 그냥 넘어갈지 모르겠지만, 현재까지 기대되는 건 사실이다”라며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어 조희봉은 박유천이 그린 자신의 자화상이 인터넷에 공개되면서 화제의 중심이 서기도 했다. 당시 상황에 대해 그는 “유천씨가 촬영도중 잠깐 짬이 나자 저를 그렸고 윤진서씨가 그걸 자기 SNS에 올리면서 알려졌다”라며 “처음에는 장난처럼 시작되었는데, 이렇게 화제가 되는 걸 보고는 깜짝 놀랐다. 이럴 줄 알았으면 좀 더 잘 그려달라고 할 껄 그랬나보다”라며 웃어보였다.

또한 조희봉은 남다른 팀워크에 대해 자랑을 아끼지 않았다. “이원종 형님과 저, 최태준씨가 이룬 형사 3인방은 항상 같이 붙어다니기 때문에 호흡이 잘 맞고, 항상 활기가 넘친다”라며 “무엇보다도 서로 나이대가 달라서 그런지 정말 친형과 친동생같은 느낌이고 여기에다 유천씨도 합류하면서 더욱 팀워크가 탄탄해졌다”라고 말했다.

또한 지난 ‘쓰리데이즈’에 이어 이번에도 같은 작품에 출연한 인연이 된 무각역 박유천을 언급하며 “지난 ‘쓰리데이즈’때는 극중에서 한번정도 마주쳤던 터라 과묵한 연기자 정도로만 생각했다”라며 “하지만 이번에는 같이 연기할수록 순발력과 코믹적인 감각이 뛰어난 연기자라는 걸 실감하면서 아주 편하게 연기호흡을 맞추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유천씨가 많은 작품, 특히 영화 ‘해무’를 통해서 연기력에 대해 대중과 평단의 인정을 받은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더라”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은 것이다.

마지막으로 조희봉은 “‘냄보소’는 곳곳에 아주 디테일한 에피소드들이 깔려있어서 더욱 재미있다”라며 “이 봄날을 즐기시면서 밤에는 꼭 ‘냄보소’를 봐주셨으면 좋겠고, 무엇보다도 우리 드라마가 시청자분들의 가슴에 오래도록 기억되는 드라마로 남았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마무리했다.

조희봉이 열연을 펼치고 있는‘냄보소’는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홍보람 인턴기자 ram626@
사진제공. S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