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근두근 인도 수호
두근두근 인도 수호


두근두근 인도 수호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 ‘두근두근 인도’ 수호가 인도에 도착한 이래 가장 유창한 한국어를 선보였다.

24일 방송된 KBS2 ‘두근두근 인도’에서는 인도에 특파된 아이돌 특파원 슈퍼주니어 규현, 인피니트 성규, 씨앤블루 종현, 샤이니 민호, 엑소 수호가 3일째를 맞아 탐방에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는 인도 문화의 꽃, 영화에 대한 특종을 찾으러 나선 다섯 멤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인도에 진출한 한국인 무술감독 오세영을 만나러 인도 최대의 영화 촬영단지로 향했다.

그러나 오세영 무술감독과의 인터뷰 도중 그들은 우연히 이곳에 방문한 문화부장관과의 만남을 가지게 됐다. 이날 혼자 무엇인가를 계속 정리하고있던 수호는 인도 문화부장관과의 만남에서 가장 먼저 나서며 “한국의 문화를 알리기 위해 왔으니 먼저 인도의 문화를 알고싶다”고 말하며 인도에 도착한 이래 가장 유창한 한국어 질문을 선보였다. 수호는 자신의 질문에 만족스러워 하며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KBS2 ‘두근두근 인도’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