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착하지 않은 여자들’
KBS2’착하지 않은 여자들’


KBS2’착하지 않은 여자들’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이미도가 독기를 품고 김혜자를 무너뜨리려고 했다.

23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착하지 않은 여자들’에서는 박은실(이미도)이 자신에게 개인수업을 내 주지 않는 강순옥(김혜자)에 나쁜마음을 먹었다.

이 날 방송에서 강순옥은 “지금으론 돈이 안된다. 수업 수를 늘려야 하지 않겠냐”고 말하는 박은실에 “내가 체력이 안된다”며 거절했다. 이 말을 들은 은실은 “주말이나 저녁반은 제가 맡으면 되지않냐”며 자신의 개인수업을 요구했다.

강순옥은 “내가 내준 과제들을 잘 해결하지 못했다”며 거절했다. 은실은 연신 거절하는 순옥에게 “이틀만 시간을 달라. 그 안에 신메뉴를 개발하겠다”고 말하며 개인수업에 대한 강한 집착을 보였다.

은실은 두부동그랑땡과 참깨소스를 만들어 김현숙에게 맛을 봐달라며 요구했다. 현숙은 “맛있지만 무언가가 부족하다”며 소스에 겨자를 섞었고, 한결 나아진 맛에 은실은 현숙의 레시피를 훔쳤다.

다음 날 순옥은 은실의 음식을 먹고 “두부 동그랑땡은 너무 흔하다. 하지만 소스는 백 점이다”며 칭찬했고, 이에 분노한 은실은 인터넷에 안국동 강선생이 좋지 않은 재료를 유기농이라고 속여 강매하고 있다며 글을 올렸고, 세무조사팀에 순옥을 고발하기까지 했다.

그 동안 총무일을 도맡아 하던 은실은 자신이 돈을 빼놀리고 세금 신고를 누락했던 사실을 순옥의 탓으로 돌려 순옥을 무너뜨리려고 한 것.

자신에 대한 열등감이 불러온 강은실의 분노가 간신히 안정을 찾은 순옥의 가족에게 어떤 파장을 불러올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KBS2’착하지 않은 여자들’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