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레오
강레오


강레오

[텐아시아=정시우 기자]강레오 셰프가 굴욕을 당했다.

19일 방송된 KBS2 ‘1박2일-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차태현-조세호, 김종민-김민준, 데프콘-이연복, 김주혁-레이먼킴, 김준호-강레오, 정준영-샘 해밍턴이 짝을 이뤄 ‘최고의 주안상’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준호와 짝을 이뤄 저녁 복불복을 경험하게 된 강레오는 손을 대지 않고 짜장면을 먹어야 하는 미션에서 고난을 겪었다.

강레오는 불어버린 짜장면을 먹으려 안간힘을 썼고 얼굴은 어느새 짜장 범벅이 됐다. 급기야 짜장면이 콧구멍에 들어가는 불상사가 일어나 웃음을 자아냈다.

이 뿐 아니라 강레오는 짜장면 그릇에 코를 박는 등의 굴욕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정시우 siwoorain@
사진. ‘1박 2일’ 방송화면 캡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