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범재
이범재


이범재



[텐아시아=권석정 기자] 피아니스트 이범재가 오는 30일 야기 스튜디오에서 첫 정규앨범 ‘언리터너블(UnReturnabl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연다.

키 187cm의 훈남 피아니스트 이범재는 이번 앨범의 모든 곡을 직접 작곡하고 연주, 녹음, 프로듀싱까지 한 실력파 뮤지션이다. 한국예술종합학교 피아노과를 졸업하고 뮤지컬, 가요, 팝페라, CCM, 국악 등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들과 협업해오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메이드 컨텐츠 야기의 프로듀서이자 뮤지컬 음악감독으로도 활발히 활동 중인 그는 파워풀한 연주력과 섬세한 감정표현이 탁월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돌아오지 않는’, ‘돌이킬 수 없는’ 이라는 뜻을 가진 이범재의 첫 번째 정규 앨범 ‘언리터너블’은 지나간 ‘추억’, 그리고 잊혀지지 않는 ‘순간’의 감정을 모티브로 완성됐다. ‘춘설’, ‘내 손에 물든’, ‘바다가 남겨준 어제’, ‘돌아오지 않는 소년의 이야기’, ‘너에게 가는 길’ 등 12가지 ‘순간’에 담긴 이범재의 섬세한 감성은 아름다운 선율과 함께 듣는 이를 아련한 ‘추억’ 속으로 안내한다.
이범재 앨범 이미지
이범재 앨범 이미지
특히 이번 앨범 타이틀곡 ‘돌아오지 않는 소년의 이야기’는 피아니스트 이범재의 다양한 매력을 한 곡에서 모두 느껴볼 수 있는 곡이다. 7번 트랙에 수록된 이 곡은 어느 날 우연히 처마 밑으로 떨어지는 빗방울 소리를 듣고 그 음을 모티브로 작곡됐다. 곡의 시작은 비 오는 날 오후처럼 쓸쓸한 느낌이지만 어느 순간, 추억으로 빨려 들어가듯 다양한 감정이 파워풀한 연주와 함께 한편의 이야기처럼 다이내믹하게 펼쳐진다.

이번 앨범은 오는 27일 멜론 등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30일 열리는 쇼케이스에서는 이범재의 연주를 직접 만나볼 수 있다. 쇼케이스에는 가수 배다해, 뮤지컬 배우 배두훈, 피아니스트 이현진과 함께하는 특별무대도 펼쳐질 예정이다. 티켓은 인터파크에서 예매 가능하다.

권석정 기자 moribe@
사진제공.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