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감한 가족 박명수 박주미
용감한 가족 박명수 박주미


용감한 가족 박명수 박주미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 ‘용감한 가족’ 박주미와 박명수가 오묘한 두 사람만의 첫날 밤을 보냈다.

27일 방송된 KBS2 ‘용감한 가족’9회에서는 라오스 콕싸앗 소금마을에서 생활하는 ‘용감한 가족’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명수와 박주미가 둘만의 오붓한 시간을 보내 눈길을 끌었다. 가족들이 외식나간 사이에 두 사람은 함께 라면을 끓여 먹으며 처음으로 가지는 단 둘만의 저녁시간을 보냈다.

박명수는 오묘한 상황에 서울에 있는 아내의 걱정을 하며 아내가 “진짜 좋은 것 같다”고 분개하며 만든 블랙리스트에 주미가 올라있다고 밝혀, 웃음을 샀다.

이날 박주미와 박명수는 여러 위험한(?) 상황을 거치며 부부로서의 즐거운 시간을 보내며 좋은 추억을 만들었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KBS2 ‘용감한 가족’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