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하늘 김우빈 준호
강하늘 김우빈 준호


강하늘 김우빈 준호

[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스물’의 세 배우가 관객수 300만 명을 노린다.

16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영화 ‘스물’의 김우빈, 강하늘, 준호가 출연해 입담을 펼쳤다.

이날 마지막 인사를 앞두고 컬투는 “관객수 몇 만을 예상하느냐”고 물었다. 김우빈은 “손익분기점을 넘겼으면 좋겠다. 120만 명이라고 들었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컬투는 “에이 그건 당연히 넘을 것 같다. 300만 넘으면 각자 체육관 관장님들 모시고 다시 나와달라”고 말했다. 잠시 웃던 세 사람은 “300만 넘기면 관장님 모시고 나오겠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스물’은 오는 25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
사진제공. ‘두시탈출 컬투쇼’ 보는라디오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