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양
김양


김양



[텐아시아=권석정 기자] 트로트계의 행복전도사 송대관의 제자 가수 김양이 전 소속사 “송엔터테인먼트” 와 7년만에 계약만료로 단독으로 활동하게 됐다.

김양은 2008년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우지마라” 타이틀곡으로 화려하게 데뷔함과동시 각종 예능프로에 출연하며 자리매김했다.

“우지마라” 는 데뷔3개월만에 국민애창곡으로 꼽히기도했다. 김양은 “오랜시간동안 전소속사와 함께하면서 배운것도..얻은것도 많았고..

회사를 만나지 않았더라면 지금의 김양이 없었을 것이다. 감사하고..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 고 밝혔다.

한편 김양은트로트가수 데뷔전 R&B (알엔비) 발라드 음악을 전공하기도 했으며 MBC합창단 소속으로도 화려하게 활동한바있다.

김양은 “송대관 선생님의 뒤를이어 대중들에게 행복과 웃음을주는 가수가 되도록 더 노력하겠다” 고 전했다. 앞으로 김양의 행보를 기대해본다.

텐아시아=권석정 기자
사진제공. 피알시티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